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강릉 펜션서 고3 학생 사고…원인 아직 미궁 12-18 22:10


[앵커]


강원도 강릉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을 마친 남학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중 3명은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7명도 중상을 입었습니다.

학생들 상태는 어떤지부터 사고 현장에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강릉 펜션 사고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제 뒤로 통제된 사고 펜션에서는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 등이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고는 오늘 오후 1시 15분쯤 접수됐습니다.

서울 대성고 고3 남학생 10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는데요.


이 가운데 3명이 숨졌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5명은 강릉 아산병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두 명은 원주 기독병원에서 고압산소치료를 받고 있는데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병원 측은 "처음 병원에 도착할 때보다 상태는 조금 나아져 의식이 호전될 가능성이 있지만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강릉 농업기술센터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로 아이들이 목숨을 일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 이시각 유은혜 부총리를 비롯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등이 모여 대책회의를 열고 후속 조치를 논의 중입니다.


[앵커]


네 정기자, 정확한 사고 당시 상황을 좀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처음 신고는 펜션 업주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펜션 업주가 시설 점검을 위해 객실을 찾았다가 학생들이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전했는데요.

당시 학생들은 거품을 물고 있었고 구토 흔적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새벽 3시까지 건물 2층에 묵고 있던 학생들의 인기척이 있었다는 게 펜션 업주의 진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건 현장에서 일산화탄소 농도는 정상 수치의 8배 가까운 155ppm으로 측정됐습니다.

[앵커]


네, 그럼 학생들이 어떻게 그 펜션에 가게 됐는지, 또 사고 원인이 뭔지도 궁금한데 전해주시죠.

[기자]


학생들은 보호자의 동의를 받고 현장학습 체험을 위해 어제 오후부터 이 펜션에 단체로 묵었습니다.

학생들은 어제 오후에 이곳 펜션에 들어와 내일까지 2박3일간 머무를 예정이었는데, 사고가 나게 된 겁니다.

펜션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일단 복층 구조인데요.

2층에서 6명, 복층에서 4명이 발견됐습니다. 이중 정확히 어디에서 사망자들이 발견되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아직 정확한 사고원인이 확인되진 않았는데요.

소방 관계자는 2층 베란다에 가스보일러실 있는데 연통이 일부 분리돼 있었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따라 현재까진 가스 누출로 인한 사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아직 국과수의 감식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만큼 경찰은 신중한 모습입니다.

학생들의 부모님들이 동의할 경우, 또한 타살가능성이 제기될 경우 부검도 실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강릉 사고현장에서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