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태우 폭로 공방 확산…검찰수사 vs 국정조사 12-18 20:10


[앵커]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여당은 김 수사관이 개인 비리를 덮으려 폭로전을 벌이고 있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고, 야당은 국정조사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김태우 수사관의 잇따른 폭로를 '첩보생산 기술자의 농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또한 김 수사관을 범법자라고 지칭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마치 희생양인 것처럼 교묘하게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습니다. 범법자가 개인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꾸리는 등 본격적인 공세에 나선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건의 본질을 민간인 사찰로 규정했습니다.

이어 청와대가 명백한 해명을 하지 않고 여당이 운영위원회 소집에 응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윗선이 누구인지 밝혀야 할 것입니다. 청와대의 명백한 해명이 없고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없다면 자유한국당은 국정조사를 요구할 수 밖에 없는…"

여야는 김태우 폭로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면서도 12월 임시국회 현안에 대한 물밑조율은 이어갔습니다.

여야는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범위에 강원랜드 채용청탁 사건을 포함하기로 하고, 27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계획서를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운영위원회 소집에 대해선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유치원 3법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