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청와대 "문재인 정부 유전자에 민간인 사찰 없어" 12-18 20:07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검찰로 복귀 조치된 김태우 수사관의 무차별 폭로가 '민간인 사찰' 논란으로 번지자 청와대가 즉각 반박에 나섰습니다.

문재인 정부 유전자에 민간인 사찰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이던 김태우 수사관이 스스로 공개한 첩보 보고서 목록에는 전직 총리 아들 사업 현황과 민간은행장 동향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김 수사관은 참여정부 인사들의 가상 화폐 보유 현황을 보고할 것을 지시받았다고도 했습니다.

모두 특감반의 업무에서 벗어난 것으로 청와대가 민간 영역까지 사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또다시 공개 브리핑을 하고 민간인 사찰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시중 은행장의 비위 첩보 수집의 경우 당시 특감반원이 임의로 수집해 보고한 것으로 보고 즉시 폐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직 고위공직자들의 가상화폐 보유 정보 수집 의혹에 대해서도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기초자료를 조사한 것을 왜곡했을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정부는 엄청난 인력과 자금을 지닌 국정원을 깨끗이 놓아버린 정부입니다. 그래놓고 10명도 채 안 되는 특감반원들을 데리고 민간인 사찰을 한다는 게 납득이 되는지요?"

무엇보다 정치적 의도나 목적으로 감찰 업무를 한 적이 없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