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SOCㆍ다중시설 안전실태 조사…사고 악순환 끊을까 12-18 19:47


[앵커]

잇따른 공공기관 안전사고에 정부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철도와 발전소 등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사회기반시설과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안전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건데요.

각 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조사를 할 예정이라, 제대로 점검이 될 지 우려하는 시각도 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 순방 중인 이낙연 총리를 대신해 국무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부총리는 공공기관 사고가 재발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범정부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혁명적 수준의 대책을 마련한다는 각오로 근본적인 사고 원인 규명부터 시작해야 할 것입니다."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사회기반시설 안전 실태를 전수조사하겠다는 겁니다.

철도와 공항, 도로 등 물류시설과 발전·수자원시설, 화학물질과 유류 저장시설, 병원 등 다중 이용시설이 대상입니다.

조사는 각 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이뤄지고, 전문적인 분야에 대한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정부에서 꾸린 안전진단 지원팀에서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해당 시설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각 기관에 점검 책임을 지우겠다는 게 정부 측 설명이지만, 제대로 위험 요인을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공하성 /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자기 건물에 대해서 자기 진단을 할 때 본인들이 너무 익숙하기 때문에 위험 요소들이 잘 발견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안전실태 점검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담당 부처가 관여하고, 자체 조사 뒤에도 철저한 이행 점검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