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승부조작 이태양 "문우람은 억울한 누명…재심해달라" 12-10 19:48


승부 조작으로 KBO리그 영구 실격 처분을 받은 전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이 직접 나서 문우람의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이태양은 기자회견을 열고 "제 잘못으로 문우람이 억울하게 누명을 썼다"면서 문우람의 재심을 호소했습니다.


두 선수는 2015년 브로커 조모씨와 함께 고의볼넷을 통해 프로야구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당시 상무 소속이던 문우람은 이태양에게 승부 조작을 제의한 혐의로 군사법원 1심에서 벌금 1천만원을 받은 뒤 항소했으나 기각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