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하루 10시간 앉아 일하면 당뇨병 위험 1.6배 12-10 14:15


하루에 앉아있는 시간이 10시간 이상이면 5시간 미만인 사람보다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는 '인슐린 저항성'이 생길 위험이 최대 1.6배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팀에 따르면 당뇨병이 없는 성인 2,500여 명을 분석한 결과, 하루 중 앉아있는 시간이 지나치게 긴 경우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는 상관관계가 관찰됐습니다.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면 혈당이 인체 내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못해 각종 대사질환은 물론 성인 당뇨병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