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단독] 실직해 못갚는 3천만원 이하 은행빚 45%까지 감면 12-09 10:31


[앵커]

실업이나 폐업ㆍ투병으로 소득은 없는데 갚을 은행빚이 있다면 빚진 사람도, 은행도 난감하죠.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상환이 사실상 불가능한 저소득층의 빚 원리금 일부를 탕감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3천만원 이하 신용대출이 대상입니다.

소재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준비 중인 개인 채무조정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나 중증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같은 취약계층, 그리고 3,000만원 이하 신용대출이 있는데 실직이나 폐업으로 빚 갚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사람들입니다.

채무액 15억원 이하에 은행 외 금융사에 빚진 사람도 포함됐던 신용회복위원회의 개인워크아웃과는 다릅니다.

은행권 채무조정의 1차 감면 대상이 되면 30%까지 원금이 감면됩니다.

또 원금 40% 이상을 매월 성실하게 갚으면 15% 더 감면받을 수 있어 빚을 절반 가까이 줄일 수 있습니다.

빚이 3,000만원인 사람이 최대한도까지 감면대상으로 선정되면 우선 30%를 감면받고 원금 40%인 1,200만원을 5년 간 매월 나눠 갚으면 2차로 450만원을 더 줄여줘 최장 7년 간 1,650만원만 갚으면 되는 것입니다.

프리워크아웃을 통한 이자 감면도 이뤄집니다.

기존 신복위 프리워크아웃은 연체 3개월 이내 대출에 대해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은행권이 고려 중인 방안은 대출만기 2개월 전후에 장기 분할상환으로 전환해주거나 원금상환을 미뤄주는 방식입니다.

기존 금리대비 1%포인트 이상을 한도없이 깎아주는 점도 최소 5%의 이자를 물어야하는 기존 프리워크아웃과는 다릅니다.

채무조정신청은 관련 상품 개발을 마친 뒤 내년 3월부터 받을 계획입니다.

다만 은행이 감면액을 떠안아야 해 현장에서는 은행의 팔만 비튼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