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 5년만 불발…"대화모드 영향줬나" 12-08 09:35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이 주도한 북한 인권관련 토의가 사실상 불발됐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일부 다른 이사국들이 반대 의사를 표시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는데요.

최근 남북, 북미간 대화 국면도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입니다.

뉴욕에서 이귀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진행하던 북한 인권관련 토의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미국이 오는 10일 '세계 인권선언의 날'에 맞춰 안보리 회의를 요청했지만 소집에 필요한 정족수 9개 나라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 코트디부아르 등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인권 토의에 적극적이던 일본과 이탈리아 등이 올해 비상임 이사국에서 빠지고 페루 등 일부 반서방 성향국가들이 새로 진입한 게 주요 변수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북미간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이사국들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앞서 김 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안보리 인권관련 토의는 긍정적인 국면을 북돋는 것이 아니라 대립을 부추길 것"이라며 강한 반대를 표명했습니다.

미국이 유엔주재 대사 교체 등과 맞물려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습니다.

다만 내년초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 일부가 또 변경될 예정이어서 미국이 북한 인권문제 토의를 재추진할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이와 별도로 인권 담당 유엔 제3위원회는 지난달 14년 연속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고, 이달 중순 유엔 총회에서 결의안 채택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뉴욕에서 연합뉴스 이귀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