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진보단체들 국회 앞에서 '민중대회'…개혁입법 촉구 12-01 18:22

[뉴스리뷰]

[앵커]


민주노총 등 진보 성향의 50여개 단체가 모인 민중공동행동은 오늘(1일) 국회 앞에서 '전국민중대회'를 개최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개혁이 역주행하고 있다며 개혁입법을 촉구했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민중대회가 열리는 국회 앞 차로가 집회 참가자들로 가득 찼습니다.

민중공동행동은 민주노총 등 50여개 시민단체가 지난 5월 결성한 단체로, 3년 전 당시 박근혜 정부를 비판했던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의 후신입니다.

이번 집회는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 열리는 민중대회로, 지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던 촛불집회 당시 민중대회 기준으로는 2년 만입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촛불 민심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친재벌 정책 등을 펼치며 개혁에 역주행하는 것은 물론 공약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규탄했습니다.

국회에 조속한 개혁 입법 처리를 요구하는 한편 사법농단 등 적폐 청산을 촉구했습니다.

이외에도 노동, 농민, 빈민, 재벌체제 청산과 사회 공공성 강화 등 모두 10개 부문의 요구안을 공개했습니다.

주최 측은 당초 국회에 개혁 입법을 촉구하는 의미로 국회를 둘러싼 도로인 윤중로를 행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경찰은 "국회의 기능을 침해할 수 있다"며 국회 좌우 옆길과 뒷길에 대해서는 행진을 제한했습니다.

이에 주최 측이 행진 제한금지를 취소하는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제기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130개 중대 1만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