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하토야마 "'징용판결 국제법위반' 주장 옳지않아" 12-01 16:15


[앵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과거 침략전쟁의 역사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견지해온 인물인데요.

그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하는 일본 정부를 향해 다시 한 번 쓴소리를 날렸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치인으로는 처음으로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들에게 무릎을 꿇으면서 사과했던 하토야마 전 총리.

최근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만난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 정부가 청구권 협정으로 과거사 문제가 최종 해결됐다고 하면서 이번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건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1991년 8월 야나이 순지 당시 일본 외무성 조약국장이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개인 청구권 자체를 국내법적 의미로 소멸시킨 것이 아니'라고 말한 것을 언급했습니다.

이런 태도가 일본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었다는 것입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최근 한국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도 "일본이 제공한 고통에 대해 여러 방법을 통해 사죄를 지속해야 한다"는 등의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이번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대응 조치 마련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정부가 배상 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이 압류될 경우, 일본 내 한국측 자산을 압류하는 대응 조치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습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일본 내 한국자산을 압류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국 정부가 조기에 조처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 같은 보도 내용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