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현장연결] 북한고위급 리종혁 방남 사흘째…국제대회 참석 11-16 15:09


사흘째 방남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지금 이시각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참석했습니다.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리종혁 / 북한 아태평화위 부위원장> "현행 만행의 실태와 그 해결 과제라는 제목으로 발언하려고 합니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과 태평양 전쟁 시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많은 나라들에 대한 침략과 약탈, 학살 만행으로 실로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덧씌운 전범국가입니다.

일본이 저지른 과거 죄에는 강경 국가 인민들을 강제로 납치, 연행하여 침략전쟁의 인적, 물적 보장을 위한 노예로 부려먹고 잔인하게 학살한 용서 못할 범죄도 있습니다.

우리 조선 민족은 그 범죄행위의 가장 큰 피해자입니다.

일본 정부는 1938년 국가총동원법이라는 것을 날조하고 그때로부터 패망할 때까지 무려 840여 만 명에 달하는 조선 사람들을 강제로 납치, 연행하여 마수처럼 부리다가 집단적으로 잔인무도하게 학살하였습니다.

당시 우리나라 인구가 2000만 명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것은 사실상 거의 모든 생산 가능한 노력자들을 노예로 부린 것으로 됩니다.

특히 10대의 소녀들과 자녀들, 유부녀들을 비롯한 청소년 조선 여성들을 20만 명이나 끌고 가 일본군 성노예로 유린한 범죄는 이 세상 어떤 침략군대에서도 있어 본 적 없는 치 떨리는 만행이었습니다.

일본의 납치, 강제 연행은 징벌, 체포, 회유, 공갈협박, 사기 협착 등 육체적 강제와 정신적 강제를 결합한 초폭력적이며 조직적인 범죄행위였고 중세기적인 노예제도 균열을 적용하여 사람의 모든 존엄과 정신, 육체를 깡그리 유린하고 잔인하게 소멸한 반인륜적인 범죄행위였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일본은 세계 최대의 납치국,야만국가로서의 진면모를 세상에 드러낸 것으로 됩니다.

더욱이 조선 민족의 말과 글, 역사, 심지어 사람의 성과 이름마저 없애려 한 일본의 책동은 지난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유태인을 대상으로 카슈 도히칠란트가 자행한 잔인한 인종말살 범죄를 능가하는 가장 악랄한 민족 말살 범죄행위였습니다.

그러나 일본 당국은 패망 후 70여 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피묻은 침략 역사와 과거 범죄에 대해 사죄와 보상은커녕 인정조차 하지 않으려 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일본은 자기 과거 범죄사를 축소,은폐하는 데 머무는 것이 아니라 역사교과서를 개정하고 각종 선전수단의 발동을 통해 아예 전면 외면, 전면 부정, 극구 찬양하는 대로 돌아섰으며 재침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를 형성하는 대로 지향하고 있습니다.

일본 자위대의 능력은 서방 세계에서 미군 다음 가는 침략군으로 변모되고 전수방위전략은 전방위적인 선제 공격전략으로 바뀌었으며 작전 영역은 테러 위협에 대한 대응, 집단적 자위권 발동을 내들고 전 세계로 확대되었습니다.

일본의 재침 야망의 실현은 전쟁 포기, 전력 보유 금지, 교전권 금지를 명시한 평화헌법을 뜯어고치는 마지막 공정을 향해 줄달음치고 있습니다.

일본은 더 이상 위정자들이 입버릇처럼 외워대던 평화 국가인 것이 아니라 정계와 군부, 군수업체, 언론이 하나로 유착되어 군국화로 미친 듯이 내달리는 전쟁국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가장 불안전한 요소로 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동북아시아와 나아가 전 인류의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일본의 침략 역사는 언제나 과거 부정으로부터 출발했고 오늘날 재침의 야망도 과거 부정에서부터 출발하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일본의 조선인 강제납치 및 연행의 범죄 역사를 제대로 청산하기 위한 해결 과제는 무엇이겠습니까? 그것은 첫째로 일본 정부가 조선인 강제 납치 및 연행의 범죄 진상을 철저히 조사 규명하고 그 전모를 시급히 공개하는 것입니다.

인권유린 범죄를 조직적으로 감행한 가해국이 피해국과 피해자, 이주가족들 앞에서 책임지는 것은 국제법적 제도이며 관례입니다.

그런데 일본 당국은 한민족의 씨를 말릴 대량납치, 연행, 학살 만행을 저지르고도 그 역사적 기록과 범죄 증거들이 지속적으로 밝혀지고 있으며 국제법적 여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후 처리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괴변을 고집하면서 오늘까지도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