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 층 내려가면 되는데…장애인구역 얌체주차 수두룩 11-12 19:13


[앵커]

이동이 어려운 장애인들의 편의를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마련해둔 것이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입니다.

그런데 매년 단속해도 이런 곳에 불법으로 주차하는 사람들이 줄지 않고 있습니다.

어떤 꼼수를 부리며 법을 위반하는지 정인용 기자가 단속공무원과 함께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장애인 주차구역에 떡하니 서 있는 고급 외제차량, 알고보니 몸이 멀쩡한 차주가 세워놓은 차량입니다.

<주차위반 단속 구청직원> "장애인 표지 안 돼 있고 일반 차량이에요. 일반 차는 장애인 주차구역에 댈 수 없어요. 과태료 10만원 부과대상입니다."

이번에는 한 대형건물 지하주차장을 살펴봤습니다.

단속에 걸린 차주에게 구청직원이 이유를 물어봤습니다.

<장애인 주차위반 차주> "(여기가 왜냐하면 장애인 하얀선에 차가 걸려 있어요.) 저희가 여기 근무하는 직원들 차 대는 곳이 많지 않아서요. 주차관리하시는 분이 그렇게 대라고…"

하지만 변명과 달리 한 층만 내려가니 주차공간은 충분했습니다.

바로 옆차량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상대적으로 넓은 장애인 주차구역을 이렇게 침범해도 1번의 주의를 주고 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또 지난해 초부터 나온 신형 장애인 주차표지를 부착하지 않거나 보행 장애인을 태우지 않고 주차해도 모두 단속 대상입니다.


스마트폰앱으로 신고가 가능해지면서 지난해 신고된 주차 위반은 무려 30만건을 넘었습니다.

정부는 이번 한 달 간을 집중단속기간으로 정해 주차위반 차량들에 대해 단속과 계도활동에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