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고위 당정청 회의…'포용국가' 예산ㆍ법안 논의 11-03 18:43

[뉴스리뷰]

[앵커]

국회가 예산 정국에 돌입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휴일인 내일(4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예산안 처리 방안을 논의합니다.

핵심법안 통과 전략에도 머리를 맞댈 예정인데요,

장윤희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2019년도 예산안을 국민과 국회에 직접 설명 드리고, 협조를 요청하고자 합니다. 민생법안에 대해 초당적인 협력을 기대합니다."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제시하면서 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초당적인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화답하듯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포용국가 비전을 뒷받침할 후속 조치를 논의합니다.

한 달 만에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합니다.

교체설이 불거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회의 참석 대상이어서 관심이 모아집니다.

당정청은 무엇보다 야권이 일자리와 대북정책 예산의 대폭 삭감을 예고한 만큼 이에 대한 대응 전략을 집중 점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해찬 / 민주당 대표> "470조5천억 예산이 잘 통과될 수 있도록 예산결산특별위원회뿐만 아니라 상임위에서도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랍니다."

52개 핵심법안 처리 방안도 주요 논의사항입니다.

여권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관련 법안을 비롯해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등을 정기국회 회기 내 처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회의 다음날(5일)에는 청와대에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가 열리는 만큼 당정청은 여야정협의체 의제도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