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강제징용 30일 최종판결…일본 "이미 끝난 문제" 10-29 21:04

[뉴스리뷰]

[앵커]

일제 강제징용 손해배상 사건 재상고심 판결이 내일(30일) 나오게 됩니다.

일본 정부는 자국 기업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단계별 대응 방안에 대한 최종 검토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도쿄에서 최이락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최근 강제징용 배상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 의해 해결이 끝난 문제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소송 중인 사안이라서 정부차원의 코멘트를 피하고 싶다"면서도 징용공 문제는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것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일본 기업이 패소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을 잇달아 내놓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기업이 패소할 가능성이 크다며 "한·일 외교경제 관계에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전망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한일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강제징용 판결이 나오면 "한일관계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강경 대응 방침을 시사한 일본 정부는 단계별 대응 조치에 대한 최종 점검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패소 판결이 나오면 일본 정부는 한일청구권ㆍ경제협력협정에 정해진 분쟁 해결 절차를 토대로 양국 간 협상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국제사법재판소 제소 등의 국제여론전, 주한 일본대사 일시귀국 조치 등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최이락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