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상] 드루킹 측근 "김경수가 보낸 기사는 'AAA' 표시" 10-29 17:06


(서울=연합뉴스) 댓글 조작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51) 경남도지사의 첫 공판에서 '드루킹' 김동원씨의 측근 '서유기' 박 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박씨는 이 자리에서 "김 지사가 보낸 기사의 댓글조작 작업을 우선적으로 했다"고 증언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시죠.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