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밤새 돌풍ㆍ벼락ㆍ우박…내일 때이른 추위 10-28 16:48


맑았다가도 갑자기 흐려지고 오늘 날씨 참 오락가락 변덕스럽습니다.

특히 중부지방 비가 내렸다 천둥, 번개가 쳤다 뒤에 보시는 것처럼 이렇게 우박도 떨어졌습니다.

서울 노원구와 도봉구, 은평구 일대에서는 직경 5mm 미만의 싸락우박이 떨어졌고요.

경기도 고양시에 내린 우박은 지름이 1에서 최대 2cm 안팎이나 됐습니다.

원인은 중부지방 5km 상공에 영하 25도의 매우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졌기 때문입니다.

내일 새벽까지 중부와 전라북도 지방을 중심으로 요란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고요.

일부 중부지방에서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남아 있어서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내일도 흐린 가운데 곳곳에는 비가 조금 내릴 것으로 예상이 되고요.

찬바람이 쌩쌩 불어오겠습니다.

서해안에는 현재 강풍특보까지 내려져 있습니다.

기온은 뚝 떨어져서 때이른 추위가 찾아옵니다.

서울을 기준으로 봤을 때 내일 아침 최저기온이 4도고요.

화요일과 수요일은 무려 2도입니다.

한겨울 복장도 가능한 정도 되겠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렇게 주 중반까지는 반짝 추웠다가 목요일과 금요일 그러니까 주 후반 쯤부터는 다시 평년기온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자세한 내일 기온 다시 보시면 서울이 아침에 4도, 춘천 1도, 대구 7도, 광주가 9도로 매우 춥겠고요.

한낮에도 서울의 기온은 13도 선에 그치겠고 춘천 12도, 대구 17도 되겠습니다.

따뜻하게 입으시기 바랍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지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