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가동 임박' 남북 군사공동위, 어떻게 운영되나 10-28 15:16


[앵커]

남북이 9·19 군사 합의서를 통해 구성에 합의한 군사 공동위원회가 조만간 가동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관급 인사가 위원장을 맡고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회의를 여는 등 지난 1992년 합의사항이 바탕이 될 전망입니다.

이승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달 평양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열린 장성급 회담에서 남북은 군사 공동위원회의 조속한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김도균 / 남북 장성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남과 북은 92년 5월 남북이 합의한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ㆍ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준용하여 남북 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기로 하였다."

남북은 앞서 1992년 차관급 위원장 1명과 부위원장 1명, 위원 5명 등 각각 7명씩으로 군사 공동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회의는 기본적으로 분기에 한 번 열지만 양측이 합의할 경우 수시로 개최할 수 있고 장소는 판문점과 서울ㆍ평양 또는 남북이 합의한 곳에서 열도록 했습니다.

이에 따라 군사 공동위 우리 측 위원장에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북측 위원장으로는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 또는 군사ㆍ외교 담당인 김형룡 부상이 거론됩니다.

우리 국방부에 해당하는 북한 인민무력성에는 제1부상 외에도 4~5명의 부상이 추가로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북 군사 공동위에서는 9.19 군사 합의서에 명시된 대로 서로를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과 무력 증강, 정찰행위 중지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남북 사이에 가장 민감한 의제 중 하나인 서해 북방한계선, NLL 문제도 다뤄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