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감 막바지…평양선언ㆍ고용세습 격돌 10-26 11:13


[앵커]

국정감사가 막바지로 접어드는 가운데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여야 간 공방이 치열합니다.

평양공동선언 비준과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이 쟁점이 되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국정감사 종료까지 이제 나흘밖에 남지 않았지만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 비준을 둘러싼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강도 높은 공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가와 국민에 재정적 부담과 안보적 사안을 유발하는 행위를 독단으로 밀어붙이지 말라"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경제가 어려운데 청와대가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며 "비준동의 요구를 철회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의 고용세습 비리 의혹을 놓고서도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사법농단 특별재판부에 참여하라고 촉구한 것을 두고 "일에도 순서가 있다"며 "민주당이야말로 꼼수를 부리지 말고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동참하라"고 맞섰습니다.

[앵커]

국정감사장 곳곳에서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먼저 고용노동부에 대한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당은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을 지적하며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맹비난하고 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극심한 소득격차 등 한국 경제의 체질 전환을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법제사법위원회는 국방부에서 군사법원을 대상으로, 정무위원회의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