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휴대전화 통신비 내릴까…완전자급제 도입 급물살 10-14 11:58


[앵커]

지금은 이동통신사 대리점에서 단말기를 판매하면서 요금제 가입도 함께 해주고 있죠.

대부분의 휴대전화는 이동통신사가 팔아준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정부가 거품 낀 단말기 가격을 낮추기 위해 완전자급제 도입에 적극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휴대전화를 일반 가전제품 사듯 이동통신사 대리점이 아닌 다양한 판매처에서 구입할 수 있게 하는 제도입니다

휴대전화를 산 다음에는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자신에게 맞는 요금제를 선택해 가입만 하면 됩니다.

정부는 이처럼 휴대전화 판매와 통신서비스 가입을 분리하면 이동통신사 중심의 기형적인 유통망 구조를 해결할 수 있고 가격 경쟁을 유도해 통신비 인하도 유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영민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기본적으로 저는 완전자급제를 해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다만 제조사, 이동통신사 등과 이해관계가 상충되는 만큼 협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입니다.

그동안 완전자급제 도입에 부정적인 의견을 보인 제조사들도 기존 입장에서 물러난 모습입니다.

<정도현 / LG전자 대표> "완전자급제는 이동통신 유통 구조에 아주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이슈라고 생각을 해서 또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많이 얽혀있고… 정책방향성이 정해지면 저희도 거기에 따르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휴대폰 판매점에서 일하는 7만명의 유통업 종사자들이 실직 우려를 이유로 여전히 도입을 반대하고 있어 완전자급제가 시장에 연착륙할 수 있을지는 좀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