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경찰청 국감…여야 모두 '저유소 화재 수사' 난타 10-11 21:11

[뉴스리뷰]

[앵커]


오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경기 고양시 저유소 화재를 둘러싼 경찰의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수사 절차와 방향, 적용 혐의가 적절했는지 등을 놓고 질타를 쏟아냈습니다.

박현우 기자가 경찰청 국감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찰청 국감은 '저유소 화재 수사'에 대한 경찰의 부실 대응이 타깃이 됐습니다.

<김한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초동수사가 문제되고 있습니다. 경찰이 외국인 노동자를 지금 중과실 혐의로 체포를 해서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 두번이나 반환이 됐어요. 경찰로서는 문제가 있는 것 아닙니까?"

의원들은 여야 할 것 없이 스리랑카인에 대한 영장 신청은 무리한 것이었으며 그에 앞선 긴급체포 역시 적절치 못했다고 따져 물었습니다.


<윤재옥 / 자유한국당 의원> "긴급체포 요건에는 해당이 됩니까? 다시 검토해서 오전 중으로 저에게 긴급체포 요건 해당하는지, 법적인 검토해서 자료 제출하시기 바랍니다."

긴급체포와 구속영장 신청 등 수사 절차뿐만 아니라 적용 혐의와 수사 대상자체가 잘못됐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소병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구속 요청할 때 중실화 혐의로 요청한 걸 사과하는 절차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상식적인 수준에서 이건 실화이지 중실화라고 생각할 사람 없어…"

<이진복 / 자유한국당 의원> "스리랑카인을 처벌할 것이 아니라고 봅니다. 민간회사가 돈을 줄이기 위해서 안전시설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생긴 사고예요."

민갑룡 청장은 시간에 쫓겨 수사하다보니 일부 아쉬운 점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민갑룡 / 경찰청장> "국민들이 걱정하시는 부분을 저희도 충분히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바로 즉시 수사팀을 격상시키고 확대했습니다. 바로 당부한 그 부분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해 나가겠습니다. 그리고 중실화 부분도 법리검토를 차분하게 충분하게 해서…"

의원들은 이번 사건 수사는 경찰의 숙원인 '수사권 조정 문제'와도 맞물려 있는 사안이라며 강력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