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감장 핫이슈된 5·24조치…"해제 검토 안 해" 10-11 21:08

[뉴스리뷰]

[앵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오늘 국정 감사에서 5·24 조치 해제를 검토한 적이 없다는 정부의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5·24 조치의 해제보다 원인이 된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북한의 조치가 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 의원들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주무 부처의 입장부터 확인했습니다.

<김무성 / 자유한국당 의원> "강 장관 발언 때문에 난리가 났었는데 정말 황당한 발언인데 주무 부처는 통일부죠? 5·24 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습니까?"

<조명균 / 통일부 장관> "검토한 바는 없습니다. 5·24 조치의 원인이 된 천안함 문제와 관련해서 (북한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고…"

야당이 5·24 조치와 같은 대북 제재부터 확실히 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여당은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 확대를 주문했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량 현금이 우려가 된다면 양식이나 쌀이나 현물 지급으로 돌려서 우선 개성공단을 가동이라도 시켜볼 수 있는…"

여야는 판문점 선언 비준 처리를 놓고서도 각을 세웠습니다.

<박병석 /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통령께서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나서 국회 비준 동의의 필요성을 설명하시고 동의를 얻는 방향으로 건의하실 생각은 없습니까?"

<정병국 / 바른미래당 의원> "평화세력 반평화세력 갈라치기 하고 이러면서 이게 합의되리라고 생각을 합니까. 이런 식으로 하지 말라 이거예요."

한편 조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일정한 진전을 예상한다"며 "북한도 국제사회가 기대하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두고 회담을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