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5·24 해제 검토' 후폭풍…외교부, 진화에 진땀 10-11 18:10


[앵커]

강경화 장관의 '5·24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후폭풍이 이어지는 가운데 외교부는 추가 진화에 나섰습니다.

대북제재에 대해 한미 간에 긴밀한 대화가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우리 정부의 입장을 미국에게 직접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의원> "현 정부에서는 5·24 조치를 해제할 용의를 갖고 있으신가요?"

<강경화 / 외교부장관> "관계부처와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24 해제 검토 발언을 한 뒤 범정부 차원의 검토는 없었다며 사과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의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파장이 한미 관계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왔습니다.

후폭풍이 거세자 외교부는 한미 간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특히 국감장에서 있었던 논란에 대해 미측에게 필요한 설명을 직접 했다고 공개하며 대북제재 문제는 한미 간에 긴밀히 조율해서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를 지속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입니다. 앞으로 비핵화 진전에 따라 미국 등 관련국과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외교부는 또 폼페이오 장관이 불만을 표출한 남북군사분야 합의에 대해서도 한미 외교·국방당국 간 대화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paengman@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