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당정청 "평양선언 후속조치ㆍ국회 비준 역량 집중" 10-08 11:30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평양공동선언 후속조치와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고용상황 부진에 따른 대책도 논의됐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정주희 기자.

[기자]


네. 이해찬 대표 취임 후 두 번째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당정청은 입을 모아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국회 비준을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시계가 속도를 높이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후속조치와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면서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9·19 군사합의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차관급 대책기구를 구성해 상호 적대행위 금지 JSA 비무장화, 공동유해발굴 등 즉각 이행 가능한 과제부터 남북협의에 따라 이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청은 오는 금요일 고용지표 발표를 앞두고 최근 경제동향에 대한 의견도 나눴는데요.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고용상황이 엄중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고 고용문제에 대해 보다 긴장감을 갖고 실질적 조치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정기국회 현안과 관련해서는 "52개 중점법안 입법 상황을 점검하고 공수처법, 공정거래법 등 개혁법안들과 부동산대책 후속조치와 민생경제 법안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여야 반응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빠른 시일 내에 북미회담이 이뤄져 비핵화 문제와 종전선언이 함께 논의될 텐데 서로 충분한 대화를 통해 잘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도 북미 양측이 2차 회담 개최를 합의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는데요.

다만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구체적 논의를 위해 실무협의를 하기로 했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말을 언급하며 "진전된 비핵화 합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했습니다.

또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국가보안법 재검토 발언에 대해 "국보법을 폐지하겠다' '정권을 빼앗기지 않겠다' 등의 이야기를 상사에게 보고하듯 하느냐"면서 "말에도 때와 장소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비핵화와 미국의 참관 상응 조치 논의가 있었다는 점을 환영한다"면서 "문제 해결에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조급증을 버리고 냉정하게 대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오후 4·27 판문점선언 비준논의를 위한 의원 워크숍을 열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으로부터 9월 평양선언에 대한 브리핑을 들을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