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현장연결] "평양공동선언 후속조치 등에 역량 집중"…당정청 브리핑 10-08 10:49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오늘 오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청 회의를 열고 평양선언 후속조치 등을 논의했습니다.

지금 국회에서 결과 브리핑이 열리고 있는데요.

현장 직접 연결해 보겠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오전 브리핑해 드리겠습니다.

수석대변인 홍익표 의원입니다.

오늘 있었던 고위 당정협의에 관한 관련된 내용입니다.

오늘 당정청은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2018년도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판문점 선언 및 정상회담 후속조치, 경제 상황 및 대응 그리고 입법 과제 및 국정감사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를 하였습니다.

오늘 참고로 참석하신 분들을 좀 안내해 드리면 당에서는 당대표, 원내대표, 사무총장 그리고 정책위의장이 참석했습니다.

정부 측은 총리를 비롯해서 경제부총리, 통일부 장관, 국방부 장관, 국무조정실장이 참석을 했습니다.

청와대에서는 안보실장, 정책실장, 정무수석, 일자리수석, 경제수석 등이 함께했습니다.

당정청은 오늘 논의하는 세 가지 사안 모두 최근 국정 여건과 상황을 감안할 때 매우 중요하고 엄중한 사안으로 적기에 대응하고 성과를 진전시키기 위해 당정청 간에 공조와 협력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논의하고 결정하였습니다.

선언 및 정상회담 관련 후속조치 내용입니다.

당정청은 평양공동선언, 한미 정상회담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등 한반도의 평화시계가 속도를 높이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관련 후속조치와 국회의 비준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하였습니다.

특히 남북 공동선언 후속조치와 관련하여 철도, 도로 연결, 사회문화체육 교류 사업 등 기존 합의사항은 이행을 가속화하고 그 가시적 성과를 조기에 도출키로 하였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다양화, 산림 협력 및 감염병 공동대책 등 신규 합의 사항은 남북 간 협의를 조기에 진행하여 이후 추진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사업 재기와 같이 비핵화 등 여건 조성이 필요한 사업은 사전준비 등을 통해 본격적인 이행에 대비해 나갈 계획입니다.

9·19 군사합의 후속조치는 상호 적대행위 금지, JSA 비무장화, 공동유해발굴 등 즉각 이행이 가능한 과제부터 남북 간 협의를 통해 적시에 이행키로 하였습니다.

관련해서 통일부와 국방부 등에서는 이러한 실무적인 이행을 이끌어갈 수 있는 차관급 대책기구를 구성할 계획입니다.

당정청은 9월 11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안이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만큼 국회 비준동의가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야당에 대한 설득 및 협의 등 국회 차원의 논의를 가속화해 나갈 것입니다.

9월 평양공동선언 및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는 판문점 선언의 큰 틀에서 후속으로 이루어지는 사안인 만큼 이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절차를 밟아나가기로 했습니다.

현재 관련해서 법제처에 의뢰한 상태입니다.

두 번째 경제 상황 및 관련 대응입니다.

최근 2~3개월 동안 고용 사항이 부진한 가운데 이번 주에도 9월 고용동향이 발표될 예정입니다.

당정청은 이런 고용 상황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고용문제에 대해 보다 긴장감을 갖고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경제 상황 전반과 고용상황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었습니다.

주요 논의사항은 첫째, 빠른 시일 내에 단기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지역 투자를 포함한 투자를 활성화해 나갈 것입니다.

세 번째는 혁신성장의 가속화입니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는 시장기업의 활력을 제고해 나갈 것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