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1천500조 가계부채 취약계층부터 부실화 조짐 10-08 07:46


[앵커]

한국 경제를 위협하는 뇌관인 가계부채가 1,500조원에 육박하며 부실화 우려를 보이고 있습니다.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올해 오름세로 바뀌면서 가계부채의 질이 나빠지는 모습인데요.

게다가 집값의 60% 넘게 빌린 주택담보대출이 은행권에서만 150조원 안팎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1,5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과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부실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올해 들어 오름세로 전환했습니다.


올해 6월 말 기준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0.73%로 지난해 말의 0.64%보다 0.09%포인트, 1년 전인 지난해 6월의 0.70%보다 0.03%포인트 올랐습니다.

연말에 부실채권을 상각하는 금융권의 관행상 지난해 말 대비 연체율이 오르는 것은 일반적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연체율이 오르는 것은 부실화를 알리는 신호라는 분석입니다.

상대적으로 신용이 취약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제2금융권에서 연체율이 더 많이 올랐습니다.


특히 저축은행은 지난해 6월 4.34%에서 올해 6월 4.80%로 여신전문금융사는 같은 기간 3.33%에서 3.62%로 뛰었습니다.

대부업에서도 상황은 비슷했습니다.

지난 7월 말 기준 대부업 상위 20개사의 연체율은 6.3%로 지난해 말 대비 0.9%포인트 올랐습니다.

주택담보대출도 심상치 않은 모습입니다.

집값의 60% 넘게 빌린 주택담보대출이 은행권에서만 150조원 안팎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같은 규모는 5년 만에 약 2.5배로 급증한 것입니다.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가계부채를 줄이는 것은 중요하지만 이 과정에서 상대적 약자인 금융소비자들에 대한 보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