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산은ㆍ수은 이전 재점화…떨고 있는 금융공기업 10-05 09:34


[앵커]

참여정부 때 본격적으로 추진됐던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재추진되면서 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공공기관들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금융기관은 제외하는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가 했더니 부산과 전주 등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유치전에 나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122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당정은 이전을 추진할 기관을 분류·검토하는 작업에 착수했는데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등은 제외하는 쪽에 무게가 실리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금융공공기관 이전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산은과 수출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관련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김해영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번 금융기관 지방이전을 통해 부산은 명실상부한 금융중심지로 변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한국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등 금융기관의 이전이 절실합니다."

금융공공기관 이전 문제는 영호남간 유치전으로도 번질 전망입니다.

전주에 조성된 전북혁신도시를 서울과 부산에 이어 제3의 금융중심지로 키우겠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기 때문입니다.

지방 이전 이슈가 재점화되면서 기업은행과 예금보험공사, 한국투자공사 등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금융산업 특성상 서울에 본사를 두는 것이 효율적인데다 고급인력 유출이 불가피한 만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는 것입니다.

이제 국회 논의가 시작된 사안이지만 대통령 공약과 지역 균형 발전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어 기관 선정과 이전 후보지를 놓고 진통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dk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