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평양에서 미국에서…민주, 한반도 평화외교 총력전 10-05 06:25


[앵커]

남북 정상의 9월 평양선언 이후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한반도 평화외교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을 요구하며 야당을 향한 압박도 이어갔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평양을 찾았습니다.

민주당 의원 11명이 동행했습니다.

평양에서 처음 열리는 10·4선언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서입니다.

지난달 평양정상회담에 이어 한반도 평화외교 바톤을 이어받은 셈입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남북관계가 대립구조에서 평화 공존 구도로 갈 수 있도록 서로 충분히 소통하고 대화하는 자리를 만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 행사를 직접 제안하는 등 적극 움직였습니다.

민주당은 미국에 특사단도 파견했습니다.

추미애 전 대표가 단장을 맡아 무게감을 더했습니다.

특사단은 백악관과 미국 행정부 비핵화 담당자, 상원 국방·외교위 소속 의원들을 두루 만났습니다.

추 전 대표는 "변화된 한반도 상황과 평화정착의 계기를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를 요구하며 야당을 향한 압박도 이어갔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반평화세력의 방해는 여전합니다. 여전히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비준 동의를 거부하고 남북 군사합의를 왜곡하고 있습니다."

평양과 미국 그리고 국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총력전을 벌이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jyb2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