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회, 외교·통일·안보 대정부질문…'남북관계ㆍ비핵화' 쟁점 10-01 11:13


[앵커]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따라 일정을 연기했던 국회는 오늘부터 대정부질문을 재개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정주희 기자.

[기자]


네. 국회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 문제와 잇따른 남북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 성과 등이 핵심 쟁점이 되고 있는데요.


첫 질문자로 나선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평양선언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 실시됐다"고 지적하면서 남북 군사분야합의서 또한 '안보를 포기한 합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도 구체성과 명확성이 결여돼 비준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정쟁을 하더라도 전쟁은 안된다"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로 평화를 만들어가는 큰 길에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대정부질문에 앞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1월 남북국회회담을 개최하고 남북이 함께 판문점선언을 비준하자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시 국회연설 추진을 제안했고 비핵화와 평화흐름에 맞춰 북한의 핵시설을 겨냥한 한국형 3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여야 관계가 여러 이유로 경색돼있는데요.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서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만난다고요?

[기자]

네. 조금 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지도부 정례회동이 시작된 데 이어 곧바로 매달 첫번째 월요일 열기로 한 국회의장 당대표 오찬회동도 진행됩니다.


하지만 여야는 유은혜 교육부총리 후보자 임명 문제와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자료 유출 의혹 논란,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등 현안마다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데요.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전 회의에서 유은혜 후보의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하면서 "임명을 강행할 경우 국회는 더욱 경색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심재철 의원의 자료유출 의혹을 놓고 심 의원의 국회 기재위원 사임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심 의원이 물러나지 않을 경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보이콧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