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세청, 고가ㆍ다주택 임대사업자 1,500명 세무검증 09-16 20:22

[뉴스리뷰]

[앵커]

고가의 주택을 소유하면서 임대 소득을 올리고도 세금을 탈루한 혐의가 짙은 1,500명에 대해 세무 검증이 실시됩니다.

국세청은 주택 임대차정보시스템을 활용해 대상자를 선별했습니다.

박진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9·13 부동산 대책 후 세무당국의 강도 높은 검증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세청은 고액의 주택 임대소득을 올리고도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것으로 의심되는 고가·다주택 임대사업자를 대상으로 현미경 검증에 들어갔습니다.

국세청은 국토교통부의 주택 임대차 정보시스템을 활용해 탈세 혐의가 짙은 1,500명을 추려냈습니다.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하면서 고액의 월세를 받고 있거나, 외국인에게 주택을 임대해 탈세 가능성이 큰 사업자, 한 채를 가졌더라도 고가 단지나 주택을 임대하고 있는 사업자 등이 검증 대상입니다.

탈세 유형을 보면 A씨는 전국 각지에 수십 채의 아파트를 친인척 명의로 보유하고 임대하면서 월세 등 임대수입 수억원을 신고하지 않았다가 세무당국에 적발됐습니다.

B씨의 경우 외국인 주재원에게 고급빌라를 임대하고 선불로 받은 고액의 월세수입을 세무당국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국세청은 탈루 혐의가 크다고 판단되면 세무조사로 전환해 탈루액을 엄정하게 추징할 방침입니다.

또 법원의 전세권·임차권등기 등 과세에 활용할 수 있는 주택 임대소득 자료도 확충해 주택 임대소득 과세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jin@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