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입고 찍으면 사이즈가 딱!…패션테크 시대 09-15 18:34

[뉴스리뷰]

[앵커]

인터넷에서 옷을 샀다가 크기가 안맞아서 낭패를 본 적이 한두번이 아닌데요.

홈쇼핑에선 아예 주변치수까지 한꺼번에 주문했다가 맞지 않는 옷은 반품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최신 정보통신기술덕에 이런 번거로움이 사라질 전망입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쭉쭉 늘어나는 땡땡이 무늬의 검정 타이즈.


흰 점 하나 하나가 특별한 신축센서인데, 딱 맞는 이 옷을 입고 스마트폰 앞에 서면 진가를 알게됩니다.

저도 수트를 입어봤는데요.


이렇게 흔한 내복같이 생겼는데 입고 사진만 찍으면 몸 구석구석 24곳의 치수를 재줍니다.

일본의 한 쇼핑몰이 선보인 이 '조조수트'덕에 고객들은 매장에 가지 않아도 몸에 딱 맞는 옷을 주문할 수 있게 됐습니다.

<최민수 / 서울 송파구 삼전동> "제 몸, 신체 사이즈를 이렇게 디테일하게 알 수 있었던 게 너무 신기했고요. 앞으로 인터넷에서 옷 살때 문제 없을 것 같아서…"


우리나라 업계도 속속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증강현실 기술로 화장을 직접 해보지 않아도 느낌을 알 수 있고, 발 사이즈를 측정해 브랜드별로 꼭 맞는 신발을 추천하는 앱도 인기입니다.

<민대영 / 어번컴퍼니 대표> "E 커머스 분야에서, 특히 패션쪽에서 가장 큰 문제가 반품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서비스들이 생기면서 그런 반품률이 확실하게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같은 돈을 쓴다면 내 맘에 쏙 드는 제품을 사고 싶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최신기술이 읽어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