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번엔 메르스 탓, 아프리카ㆍ중동 현장국감 또 취소 09-15 16:01


[앵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국정감사 기피 지역인 중동과 아프리카 대륙에 대한 국감 일정을 전면 취소했습니다.

이번에는 한국인 메르스 환자 발생이 그 이유인데, 근본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오는 10월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 공관들을 상대로 열 예정이던 국정감사 일정을 전면 취소했습니다.


표면적 이유는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입니다.

외통위 여야 간사들은 "메르스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아프리카·중동반을 지원했던 의원들의 의사에 따라 불가피하게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외통위는 매년 국감에서 대륙별로 4개반을 편성해 공관 감사를 벌이는데, 올해처럼 특정 지역의 풍토병을 이유로 국감이 취소된 것은 처음입니다.


특히 아프리카와 중동 기피 현상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2014년에는 세월호특별법을 둘러싼 갈등으로, 메르스가 발생한 2015년에는 신청자 부족으로 아프리카·중동 국감이 무산됐습니다.


지난해도 아프리카와 중동 대사관 국감은 없었습니다.

아프리카·중동반에 속했던 의원들은 미국이나 유럽 등지로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재외공관 현장 국감은 많은 비용과 시간이 드는 것에 비해 국감 자체는 정작 형식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여기에 의원들 사이 대륙별 선호도까지 갈리고, 특히 아프리카와 중동은 기피 지역으로 전락하면서 제도개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