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외국인 상대 한국어교육원 환불규정 고친다 08-12 13:12


[앵커]


우리나라에 머무는 외국인 학생들은 대부분 우리나라 말을 배우기 위해 학교부설 한국어 교육원을 다니는데요.

그런데 환불규정이 학생들에게 과도하게 불리해 정부가 바로잡기에 나섰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에 머무는 외국인 학생수가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2년 전 프랑스에서 온 25살 클레어 아르노 씨도 그 중 한 명입니다.

그런데 아르노 씨가 다니는 학교부설 한국어교육원은 지금까지 등록뒤 2주가 지나면 수강을 취소해도 한 푼도 못 돌려받게 돼있습니다.

<클레어 아르노 / 유학생> "교육원에 있는 많은 학생들은 부자도 아니고 그다지 돈이 많지 않아요. 무슨 일이 있어서 교육원을 못 다니게 된다면 거의 모든 돈을 돌려받는 게 공정하다고 생각해요."

수강생 500명 이상의 한국어교육원 14개를 살펴본 결과 1곳을 제외하곤 모두 1-2주내 신청하지 않으면 환불을 못받게 돼 있었습니다.

정부는 환불신청 기한이 과도하게 짧다고 보고 환불신청 기한을 수업기간 절반이 지나기 전까지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환불가능 요건을 '부득이한 경우에 한한다'며 자의적으로 표시한 7곳에 대해선 미입국, 영구귀국 등으로 명확히 규정하도록 했습니다.

<배현정 과장 /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정책국 약관심사과> "조사대상 14개 대학교는 약관심사 과정에서 불공정 약관을 자진 시정하였으며 향후 한국어 정규과정 수강계약 체결시 시정된 약관을 사용할 예정입니다."

고쳐진 약관은 이르면 오는 가을학기부터 적용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