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의도 풍향계] 지지율 조정 들어간 여권…"문제는 경제다" 08-12 09:10

[명품리포트 맥]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대로 떨어졌습니다.

여론조사기관인 갤럽과 리얼미터 모두 8월 2주차 정례 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58%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5.2% 포인트 떨어졌고, 갤럽 조사에선 전주보다 2%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지지율이 60%선 아래로 내려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동반하락했습니다.

갤럽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40%로, 작년 5월 대선 이후 최저치를 찍었습니다.

눈여겨 볼 점은 지지율의 추세입니다.

지방선거 이후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줄곧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겁니다.

갤럽 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6월 둘째주 79%를 기록했으나 8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민주당도 6월 2주차 때 56%로 창당 이래 최고치를 찍었지만, 매주 지지율이 빠지며 결국 40%로 밀렸습니다.

당청 지지율 동반 하락의 주요 원인은 경제문제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직무수행 부정평가의 이유로 '경제ㆍ민생문제 해결 부족'을 꼽은 사람이 40%로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에도 불구하고 고용과 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에 빨간불이 커졌고,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논란 등이 부정평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지율 하락에 느슨해졌던 여권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최근 속도감 있는 규제개혁과 혁신성장을 역설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제가 직접 매달 규제개혁점검회의를 주재해 규제개혁의 속도를 높이겠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 경제의 역동성과 성장 잠재력을 제고하고자 합니다."


경제분야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당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당권주자들이 앞장서는 형국입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의원> "경제분야도 계속 지금 소상공인들의 경기가 안좋아지고, 그래서 자영업자들이 파산해가는 비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러한 것에 대한 어떤 돌파구를 빨리 마련하는것…"


<김진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가장 큰 목표는) 문재인 정부의 확실한 성공입니다. 그 답은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입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의원> "당에서 민생 경제에 대해서 각별히 역점을 둬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합니다. 지금부터는 문재인 정부가 정말 성과를 내야 하거든요."


야권도 전열을 재정비하며 대정부 비판의 볼륨을 키웠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를 국가주의로 규정하며 전방위 대여 공세에 나섰습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북한산 석탄 문제라든가 이런 문제를 지켜보면서 느끼는게 국가가 없어도 될 분야에는 국가가 있고 국가가 있어야할 곳에는 국가가 없는 아주 기이한 현상이…"


바른미래당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김동철 /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한마디로 우리 경제는 총체적으로 심각한 위기 국면에 직면해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아직도 소득주도성장이 유효하다고 확신하십니까 야권이 이처럼 파상공세에 나섰지만…"

또 하나 주목할 현상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정체현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여권의 지지율 하락에 따른 반사이익 효과가 없다는 겁니다.


한국당 지지율은 20% 벽을 넘지 못한 채 10%대 박스권에 갇혔고, 바른미래당 지지율도 한자릿수에 머물러있습니다.

오히려 여권에서 이탈한 지지자들 상당수가 무당층으로 돌아서거나 정의당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정의당은 최근 15% 안팎의 지지율로, 역대 최고치를 계속해서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진보지지층을 흡수한 정의당은 보수야권과는 다른 의미에서 대정부 압박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정부가 규제개혁 차원에서 인터넷 전문은행에 대한 은산분리 완화를 추진하자 강하게 반발한 겁니다.

여권의 지지율이 조정국면에 들어간 현재, 앞으로 여야의 승부는 경제민생 이슈에서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다만, 국민의 삶이 걸린 문제인 만큼 협치에 대한 요구는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만약, 민생 현안을 정쟁의 도구로 활용한다면 지지율 급락의 역풍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찾아올지도 모릅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풍항계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