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생과일주스 1잔에 각설탕 10개 함유…"시럽 빼고 먹어야" 08-03 21:31

[뉴스리뷰]

[앵커]

여름에 생과일주스 많이들 드실 텐데요.

사람들이 많이 찾는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를 조사했더니 많게는 1컵에 1일 기준치가 넘는 당류가 들어있었습니다.

조성혜 기자입니다.

[기자]


푹푹 찌는 날씨, 가게에서 파는 생과일주스를 찾는 시민들이 많습니다.

시원하고 달콤한 맛에 건강에도 좋을 것이라는 인식이 많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에는 설탕 등 당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가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가맹점 수 상위 5개 브랜드 매장 31곳에서 파는 생과일주스 5종의 당 함량을 조사한 결과, 기본 사이즈인 320ml 1컵당 평균 31.7g의 당류가 들어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는 각설탕 10개 분량으로 하루 당류 기준치(100g)의 31.7% 에 해당합니다.

특히 평균 당 함량이 가장 높은 청포도주스를 큰 사이즈로 마시면 일일 기준치의 최대 111%까지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진선 /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식생활개선팀장> "(시중에서 판매하는 생과일주스는) 대부분의 생과일이 가지고 있는 당류 함량보다 더 당류가 높게 나오는데 이것은 단맛을 높이기 위해 설탕이나 액상과당, 인공감미료 등이 첨가된 시럽을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조사 대상 업소들은 주문 시 당류 조절이 가능하지만 이를 표시한 곳은 35.5%로 적었습니다.

서울시는 당류 과다섭취를 피하기 위해 생과일주스를 주문할 때 시럽을 적게 넣거나 빼달라고 요청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seognhye.ch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