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서울 초열대야 현상 계속…주말에도 극심한 폭염 08-03 20:58


[앵커]

서울에서 초열대야 현상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3일) 밤에도 여전히 푹푹 찌는 날씨가 계속됩니다.

자세한 날씨는 야외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지 캐스터.

[캐스터]

네, 저는 반포한강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밤낮없는 더위에 잠 못 이루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이렇게 물과 가까이 하거나 잠들기 2시간 전에 하는 족욕이나 반신욕은 몸의 긴장을 풀어줘서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오늘도 많이 더우셨을 겁니다.

제가 나와 있는 서울 서초구는 낮에 39.6도까지 기온이 올라서 기록적인 폭염이 나타났는데요.

그밖에 대전과 대구에서도 37.8도까지 오르면서 후텁지근했습니다.

어젯밤 서울에서는 밤새 30.4도를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초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는데요.

오늘도 낮더위와 비교했을 때 차이가 나지 않을 정도로 푹푹 찌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도 기온이 30도 안팎을 보이면서 전국에서 잠 못 드는 밤이 나타나겠습니다.

주말인 내일도 서울의 낮기온은 37도까지 보이겠고요.

대구는 39도까지 예상돼 영남지역은 40도 가까이 오르겠습니다.

일요일에도 전국이 폭염경보에 달하는 극심한 더위가 이어지면서 주말 내내 무덥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기온이 조금씩 내려가기는 하지만요.

계속해서 35도를 웃돌며 폭염과 열대야는 이어지겠습니다.

지금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