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하모니] 노총각 헌기씨 - 조카들과 함께, 여름의 추억 07-28 10:00


3년 전부터 찾는 이들의 발길이 끊긴 시골의 한 펜션.

연로하고 지병이 있는 조부모와 백혈병을 앓고 있는 삼촌이 함께 살아가는 두 남매의 보금자리다.

그러나 펜션의 역할을 하지 못하며 사람들의 온기는 더 이상 찾을 수 없고 한 가정에 커다란 짐으로 전락해버리고 말았다.

곁에서 봐도 힘겨워 보이지만 묵묵히 견디며 최선을 다해 하루를 살아가는 식구들.

무더위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나본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