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자녀장려금 최대 70만원 지급…산후조리비 세액공제 07-26 13:08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자녀장려금 지급액을 1인당 최대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올리기로 했습니다.

또 일정소득 이하일 경우 산후조리 비용에 대해서도 의료비 세액공제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자녀장려금이 자녀 1인당 최대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인상됩니다.

당정은 올해 세법개정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당정협의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습니다.

자녀장려금 지급대상은 부부합산 연 소득 4천만원 이하에서 생계급여 수급자까지로 확대됩니다.

세법개정안에는 일정소득 이하일 경우 산후조리 비용에 대해 의료비 세액공제를 적용하는 방안도 담겼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부 여당은 저소득층에 대한 자녀장려금을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의 실질적 소득을 늘려주는 다양한 세금지원 방안도 마련할 것입니다."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을 위한 조세제도 개편안도 마련됐습니다.

당정은 중소기업 고용증가 인원에 대한 사회보험료 상당액을 세액공제하기로 했습니다.

기업의 혁신성장 관련 시설투자자산에 대해 초기에 더 크게 공제하는 방식도 적용됩니다.

에너지 세제는 환경 친화적으로 개편합니다.

당정은 발전용 유연탄에 대한 제세부담을 인상하고, LNG에 대한 제세 부담금은 대폭 인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세법개정으로 5년간 2조5,000억원의 세수 감소를 예상했습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양호한 세수 여건을 감안하면 재정운용 측면에서 큰 부담은 되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 자영업자 경영부담 완화 방안에 대해 정부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