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원순표 간편결제, 최대 관건은 소비자 유인 07-26 09:28

[앵커]


서울시의 이번 '서울페이'를 필두로 경남과 인천 등 다른 지자체와 정부도 가칭 '제로페이'를 준비 중입니다.

'제로 페이'가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획기적으로 덜어줄 묘수가 될 수 있을까요?

결국은 소비자의 적극적 활용이 관건일텐데요.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민간소비지출 기준 국내 신용카드 결제 비중은 70%.

당장 돈이 없어도 결제할 수 있고, 무이자 할부로 천천히 갚을 수도 있는 신용 공여 방식이 최대 무기입니다.

반면 가칭 '제로 페이'는 잔액이 부족하면 무용지물인 체크 카드에 가깝습니다.

'빌려쓰는' 소비 습관에 길들여진 소비자들을 유인하는게 관건.

각종 포인트 적립과 가맹점 할인, 선물 이벤트 등으로 무장한 신용카드에 맞선 제로 페이의 혜택은 전통시장과 동일한 수준의 소득공제율 최고 40%, 교통카드 기능 탑재, 공공시설 요금할인 등입니다.

<이명식 / 신용카드 학회장·상명대 교수> "거래 규모가 어느 정도 돼야 되거든요. 서울 페이(제로 페이)만의 독특한 혜택이 있어야돼요. 그래서 이 페이를 안 쓰고는 못 견디는…"

매장 QR코드만 있으면 어떤 결제 플랫폼을 이용하더라도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게 제로 페이의 장점.

하지만 동시에 개인정보 보안 문제나 해킹·피싱 우려도 나옵니다.

<김정식 /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사용할 때 여러가지 보안 문제가 연결되기 때문에, 보안에 대한 추가 보완책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착한 소비'를 표방하는 제로 페이.

성공하려면 보다 실질적인 유인책과 보안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