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휴일 전국 열기 '펄펄'…온열질환 비상 07-22 15:09


[앵커]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울은 하루 만에 최고기온을 갈아치우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야외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한유진 캐스터.

[캐스터]

뚝섬 야외수영장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 날씨를 도대체 뭐라고 표현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야외에서 날씨를 항상 전해 드리고 있는데요.

오늘처럼 더웠던 날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제가 나와 있는 야외수영장에서는 이렇게 시민들이 잠시라도 물 속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는데요.

마음 같아서는 저도 풍덩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그래도 오늘은 햇볕을 가려줄 구름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자외선이 무척 강하게 내리쬐고 있습니다.

장시간 활동은 무리가 될 수 있겠습니다.

더위의 기세는 꺾일 줄 모르고 오히려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전국에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어제 36.9도로 올 들어 가장 더웠던 서울은 오늘은 37도가 예상돼 어제보다 더 덥겠고요.

대전과 광주 35도, 강릉과 대구 37도 등 내륙 대부분에서 35도를 웃돌겠습니다.

덥기도 더운데 습도가 굉장히 높습니다.

중국으로 향하는 10호 태풍 암필의 영향으로 뜨거운 수증기가 우리나라에 들어오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불쾌지수가 매우 높겠고요.

습한 공기가 열을 가두면서 오늘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이 많겠습니다.

충청 이남과 제주도에는 모처럼 소나기 소식이 들어 있습니다.

오후까지 5~30mm가 내리면서 달궈진 열기를 조금이나마 식혀주겠는데요.

기온은 떨어뜨리지는 못하겠습니다.

오히려 비가 그치고 나면 꿉꿉함이 배가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뚝섬 야외수영장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한유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