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해경 '고향' 인천 복귀 앞두고 신고체계 정비ㆍ장비 보강 07-22 14:18


[앵커]


해양경찰청이 오는 11월 말까지 '고향'인 인천으로 복귀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해경 부활과 본청의 인천 환원 공약에 따른 조치로 해경은 그동안 부실 논란이 제기된 구조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15명의 희생자를 낸 영흥도 낚시 어선 충돌 사고와 올해 3월 통영 해상에서 8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어선 전복 사고.

대부분의 해난사고 원인으로 선원들의 안전의식이 문제로 지적되지만 해경의 초동조치에도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구조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해양경찰청은 오는 9월까지 5개 지방청 중심으로 긴급신고전화 접수를 통합합니다.

일선 해양경찰서에서 사고접수와 상황대응 업무를 동시에 처리하면서 발생하는 혼선을 해결하기 위한 것입니다.

지방청 중심의 통합신고체계가 구축되면 현장과 가까운 경찰서는 보다 신속한 상황대응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경은 또 전국 파출소에 구조정 전용 선착장을 설치하고 구조대와 멀리 떨어져 있는 파출소에는 따로 잠수요원을 배치해 사고발생 해역까지 출동시간을 단축할 계획입니다.

오는 11월을 목표로 한 해양경찰청 본청의 이전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윤성현 / 해양경찰청 청사이전TF 단장> "해양경찰청의 인천 환원은 대통령의 '해경 부활' 공약과 국민의 성원에 따른 것으로 저희들은 인식하고 앞으로 새로운 각오와 사명감으로 더욱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달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2년여 만에 다시 인천 시대를 여는 해경은 연안구조정과 잠수지원함 등 최신 장비도 추가 도입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jhkim2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