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어제보다 더 더워…기록적 폭염 맹위 07-22 13:01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에 밖에 나가는 것이 무서울 정도입니다.

한낮으로 갈수록 기온도 정말 빠른 속도로 오르고 있는데요.

현재 기온 살펴보면 서울과 강릉이 35.5도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아직 낮 시간이 많이 남았죠.

기온은 계속해서 높아져서 서울과 강릉, 대구 모두 37도선까지 치솟겠습니다.

서울은 지난 목요일부터 연일 최고기온을 경신하고 있는데요.

어제는 낮기온이 36.9도로 사람 체온보다도 높은 기온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그보다도 더 높은 37도가 예상됩니다.

사실상 전국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연일 35도를 웃도는 무더위에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사망 소식까지 들리고 있는 만큼 건강관리에 신경 많이 쓰셔야겠습니다.

이 무더위에 충청과 전북지역은 초미세먼지 농도까지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오존농도도 짙어서 호흡기 건강에 각별히 신경 써주셔야겠고요.

모자와 선글라스로 강렬한 자외선도 잘 막아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제주도는 흐린 가운데 산지로 소낙비가 지나고 있습니다.

오후까지 비가 오락가락 하겠고요.

충청 남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으로도 오후 들어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폭염의 끝이 좀처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재난 수준의 더위가 이어지는 만큼 건강 잃지 않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