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아시안게임 앞둔 인도네시아, 최악의 대기오염 07-21 18:49

[앵커]

다음달 18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을 앞둔 인도네시아가 세계 최악 수준의 대기오염으로 골치를 앓고 있습니다.

대기오염으로 악명 높은 중국 베이징과 비슷한 수준이라는데요.

자카르타에서 황철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대기오염 실태를 조사하는 다국적 커뮤니티 '에어 비주얼'(AirVisual)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공기 질 지수(AQI)는 21일 오전 168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환자나 노약자뿐 아니라 일반인도 건강 문제를 겪기 시작하는 수준입니다.


세계 도시별 순위를 보면 자카르타는 170점을 기록한 베이징에 이어 두번째로 공기 질이 나쁜 도시로 꼽혔습니다.

자카르타는 지난 18~19일에는 베이징과 인도 뉴델리 등 여타 대도시를 모두 제치고 한때 세계 최악의 대기오염 도시로 평가되기도 했습니다.


실제, 자카르타의 하늘은 최근 몇 달간 뿌옇게 흐려진 채 맑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인들 사이에선 호흡기 질환이나 눈병을 호소하는 경우가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주된 원인으로는 차량 매연이 지목됩니다.


자카르타는 인구 1천만 명의 동남아 최대 도시이지만 대중교통이 열악한 탓에 오토바이가 주된 교통수단이 되고 있습니다.


당국은 친환경 버스를 투입하고 차량 홀짝제를 시행하는 한편 대회 개막 2주 전부터 시내 건설공사를 중단시키는 등 대책을 강구하지만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자카르타에서 연합뉴스 황철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