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계엄음모 성역없는 수사" vs "정략적 활용 우려" 07-21 17:28


여야는 주말에도 박근혜 정부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 정이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개입 의혹을 배제할 수 없다"며 "박근혜 정권의 계엄령 음모 관련자들은 모두 성역 없이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특별수사단이 아닌 청와대가 전면에 나선 것이 이번 사안을 정치적, 정략적으로 활용하겠다는 목적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