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시험지 보안강화책 마련"…교육부-교육청 긴급회의 07-20 20:39


[앵커]


최근 중·고등학교에서 시험지가 잇따라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시험지 관리 규정이 학교마다 있지만, 무용지물인 상황입니다.

교육부가 뒤늦게 시험지 관리 체계를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시험지를 외부로 유출해 퇴학당한 서울의 자사고 학생들은 창문을 넘어 교무실에 침입한 후 책상 서랍에 있던 시험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했습니다.

창문도 서랍도 잠겨있지 않았습니다.

부산의 특목고에서 적발된 학생들은 교사 책상을 뒤져 시험지가 있는 캐비닛 열쇠를 찾았습니다.

학부모와 학교 직원이 연루된 광주의 사립고 유출 건의 경우 시험지들이 봉인되지 않은 채 보관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후약방문'이지만 교육부가 시험지 유출이 잇따르자 시·도 교육청과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본래 시험지 보안은 각 교육청과 일선 학교 자체 규정에 따르게 돼있지만, 시험문제 유출이 학교생활기록부 자체에 대한 불신으로 번질 조짐에 정부 차원의 강화된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한 겁니다.

<이중현 /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 "단위 학교의 시험지 관리를 포함한 평가관리 시스템 전반에 대해 철저히 정비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한 조치 기준을 마련…"

시·도 교육청은 학생부 기재가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교차 점검한 결과를 공유할 방침입니다.

성적 관리 시행지침 등 규정도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또 2학기 시작 전까지 각 학교의 시험지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보완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사립학교는 교육청 권한 밖인 만큼 재발 방지를 위한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