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청와대 "계엄 세부계획 확인…국회 무력화·언론통제" 07-20 19:32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앞두고 기무사가 계엄령을 성공시키기 위한 세부계획까지 마련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오늘(20일) 국방부가 제출한 문서를 공개했는데요.

국회를 무력화하고, 언론을 통제하는 내용까지 포함됐습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3월 기무사가 작성한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이 문서에 딸린 대비계획 세부자료가 확인됐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대비계획 세부자료'는 단계별 대응계획, 위수령, 계엄선포, 계엄시행 등 4가지 큰 제목 아래 21개 항목, 총 67페이지로 작성되어 있습니다."


비상계엄 선포문과 계엄포고문도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기무사는 언론과 국회에 대한 대책까지 구체적으로 세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계엄사 보도검열단' 9개 반을 편성해, 신문 가판, 방송·통신 원고, 간행물 견본, 영상제작품 원본을 제출받아 검열할 계획이었습니다."

22개 방송과 26개 신문 8개 통신사와 인터넷 신문사에 요원을 편성해 보도를 통제하는 계획과 함께 인터넷 포털과 SNS 차단, 유언비어 대책도 만들었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국회에 대한 대책도 마련돼 있습니다. 20대 여소야대 국회 상황을 고려해 국회의 계엄해제 표결을 막기 위한 방법입니다."


구체적으로는 당정협의를 통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계엄해제' 국회 의결에 참여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이 언급됐습니다.

또한 국회의원을 사법처리해 의결 정족수 미달을 유도하는 계획도 수립됐습니다.

청와대는 문건의 위법성과 실행계획 여부, 배포 단위에 대해 국방부 특별수사단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