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폭염 속 어린이집 차량 7시간 방치…4살 어린이 숨져 07-18 07:25


[앵커]

30도가 넘는 폭염 속 어린이집 차량 뒷좌석에서 4살 어린이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데, 아이가 차량에 방치된 7시간 동안 누구도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4살 김 모 양은 어제(17일) 아침 여느 때처럼 어린이집 차량을 탔습니다.

차량 안에는 김 양 외에도 8명의 다른 원생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전 9시 40분쯤 어린이집에 도착했을 때 김 양을 제외한 8명만 하차했습니다.

김 양이 미처 내리지 못하고 차 안에 남아 있었지만, 통학차량 기사도 어린이집 교사도 이 사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김 양이 통학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시각은 오후 4시 50분쯤.

무려 7시간 넘게 혼자 방치돼 있었던 겁니다.

<경찰 관계자> "(애가) 안 보이니까 엄마한테 전화하니까 '아침에 잘 데리고 갔다'는 얘기를 듣고 차에 가서 확인한 모양이에요."

사고가 발생한 경기도 동두천시의 어제 낮 최고기온은 평년보다 4도 이상 높은 32.2도까지 올라갔습니다.

경찰은 김 양이 폭염 속 차량에 장시간 방치되면서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교사와 통학차량 기사 등을 불러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한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김 양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