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더욱 강해진 더위…대부분 폭염경보, 낮 서울 34도 07-18 07:07


[앵커]

일주일 내내 극심한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도 전국에 가마솥더위가 예상되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야외에 나가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여름철이 더운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지만 정말 매일같이 덥다는 소식만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오늘도 더위 대비 단단히 해 두셔야 하겠는데요.

나날이 더위의 기세가 강해지면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이 23.7도 나타내고 있고요.

남부지방인 포항과 대구는 열대야 기준인 25도선을 넘어섰습니다.

낮에는 더욱 더워지면서 서울이 34도, 대구가 37도까지 치솟는 등 전국적으로 가마솥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그리고 어제 기상청에서는 지난 11일 중부지방에 내린 비를 마지막으로 올해 장마가 종료됐음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따라서 뜨거운 열기를 식혀줄 비 소식을 기대하기는 더욱 어려워졌고요.

오히려 더 더워지겠습니다.

서울의 낮기온이 35도, 혹은 36도까지 올라서 정말 숨막히는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전국적으로 하늘은 맑겠고요.

하늘이 맑은 만큼 자외선은 더욱 강하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불쾌지수 '매우 높음' 수준 나타내겠습니다.

앞으로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밤도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이고요.

지금 수준의 더위가 다음 달 중순까지도 이어질 수 있겠습니다.

무엇보다도 건강이 우선입니다.

건강하게 여름 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