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비행기 놓치고 "공항에 폭탄있다"…50대 실형 07-15 09:13


광주지방법원은 허위신고로 항공기 운항을 지연시킨 혐의로 기소된 59살 서모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서씨는 지난 5월 광주공항에서 "지나가는 남성으로부터 비행기에 폭탄을 싣고 탄다는 말을 들었다"며 112에 신고했습니다.


탑승객과 승무원 등 193명의 발이 1시간 넘게 묶였고 폭발물 처리반 등 100여명이 현장에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제주에 사는 서씨는 항공권이 매진돼 돌아갈 수 없게 되자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법원은 서씨가 거짓 신고로 공권력을 낭비하게 하고 공항 이용객에게 불안과 공포를 안겨줘 죄질이 불량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