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저임금 '속도조절론' 놓고 여야 공방 07-13 23:04


[앵커]


최저임금 협상이 진통을 거듭하는 가운데 여야도 책임공방을 펼쳤습니다.

여당은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으로 고용쇼크가 왔다는 야당의 지적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박했지만 야당은 실패를 인정하고 인상속도를 조절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부진을 지적하는 일각의 주장에 '잘못된 진단'이라며 방어막을 쳤습니다.

'쇼크' 수준의 고용지표에 대해 '뼈아프게 생각한다'면서도 원인은 지난 보수정부의 잘못된 대응 탓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단기적 요인으로 나타난 현상이 아닙니다. 저출산에 따른 생산인구 감소, 제조업의 일자리 창출능력 악화 등 구조적 문제들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에… "

그러면서 최저임금 1만원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차질없는 정책지원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정책에 보폭을 맞춰 온 정의당도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속도조절론'을 지적하며 최저임금 1만원 약속 이행을 주장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인정하라며 협공에 나섰습니다.

한국당은 특히 올해 16.4% 인상폭을 '속도위반'에 빗대며 궤도 수정을 촉구했습니다.

<함진규 /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최저임금 1만원의 공약을 고집스럽게만 밀어붙일 것이 아니라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인정하고 인상 속도를 조절해야…"

최저임금 1만790원을 주장하고 나선 노동계를 향해서도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절규가 들리지 않느냐"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고용쇼크는 소득주도성장과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주범이라며 정책실패를 인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