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막판 난항…경영계는 불참 재확인 07-13 20:07


[앵커]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할 최저임금위원회 마지막 전원회의가 열렸습니다.

늦어도 내일(14일) 새벽까지는 결론을 내야 하는데, 사용자 위원과 민주노총 추천 위원들이 회의를 보이콧하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김태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사실상 마지막 전원회의가 별다른 성과없이 지지부진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업종별 차등적용안 부결에 반발한 사용자위원들은 예고한 대로 회의를 '보이콧'했고, 민주노총 추천 위원들은 "최저임금 삭감법을 그대로 두고 복귀할 수 없다"며 불참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사용자위원들은 별도 대책회의를 열어 전원회의 복귀 문제를 논의했지만 불참 유지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사용자위원 한 관계자는 "상황이 달라진게 없고, 돌아가서 얻을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공익위원 9명과 한국노총 추천 노동자 위원 5명이 참석한 반쪽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의결하긴 부담이 크기 때문에 최저임금위원회가 시한으로 못박은 14일을 지키지 못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최저임금은 공표 20일 전에 결정돼야 하기 때문에, 역산하면 오는 16일까지는 확정돼야 합니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43% 인상된 1만790원을 제시한 반면 사용자는 올해와 같은 7,530원으로 동결안을 내놓은 상태입니다.

최저임금위원회가 공익위원과 노동자위원만으로 결론을 내릴 지, 한 차례 더 회의를 열어 사용자위원들의 참석을 유도할 지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김태종입니다.


taejong7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